본문 바로가기 페이지 하단 바로가기

LOCKHEED MARTIN

F35 USA F35 facebook F35 facebook F35 facebook F35 facebook

F-35 보도자료

록히드마틴, 대한민국 공군 첫 F-35A 출고식 개최

2018-04-16

RoK F-35 Ceremony 1.jpg
 
[사진 설명 1]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3월 28일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에 있는 록히드마틴에서 열린 대한민국 첫 F-35A 출고 기념 행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RoK F-35 Ceremony 2.jpg
 
[사진 설명 2]
대한민국의 첫 F-35A 전투기가 3월 28일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에 있는 록히드마틴에서 열린 기념 행사에서 처음 공개 되었다.

텍사스 포트워스, 2018년 3월 28일 - 대한민국 공군의 첫 F-35A 라이트닝II 전투기 출고식이 한국과 미국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3월 28일 미국 텍사스 주 포트워스 소재 록히드마틴 F-35 생산 공장에서 진행되었다. 이번 행사는 F-35 프로그램과 한국의 국가 안보, 그리고 글로벌 파트너십에 있어 중대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송영무 대한민국 국방부 장관은 “오늘은 대한민국의 영공을 굳건히 지킬 세계 최강의 전투기 F-35 1호기가 출고되는 뜻 깊은 날이다”며 “F-35 전력화는 한ㆍ미 공군 간의 연합작전 능력과 우리 공군의 지상작전 지원 능력을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사전 녹화된 메시지를 통해 소감을 밝혔다.

한미 양국의 주요 관계자 450여 명이 참석한 이날 출고식 행사에는 김학용 국방위원장을 포함한 5명의 국방위 소속 의원들, 서주석 국방부 차관, 이성용 공군참모차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미해군 중장 매트 윈터(Mat Winter) F-35 통합사업단장은 “대한민국의 첫 번째 F-35를 인도 함으로써 F-35 프로그램과 대한민국 공군은 중대한 진전을 이뤄냈다”며, “F-35 전투기 수 대를 연내 인도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F-35A는 전장의 판도를 바꾸는 ‘게임 체인저’로서 한국과 미국 군사력이 나란히 한국을 보호하기 위한 작전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이 같은 이정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한 정부와 업체 합동팀 모든 분들께 축하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는 엘렌 로드(Ellen Lord) 미국 국방부 획득운영 차관, 하이디 그랜트(Heidi Grant) 미 공군 국제협력 부차관, 매트 윈터(Mat Winter) F-35 통합사업단장, 존 코닌(John Cornyn) 미 공화당 텍사스 상원의원, 그리고 케이 그레인저(Kay Granger) 및 마크 비지(Marc Veasey) 미 공화당 텍사스 하원의원 등이 참석해 축하를 전했다.

매릴린 휴슨(Marilyn Hewson) 록히드마틴 회장은 “록히드마틴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5세대 전투기 F-35를 통해 대한민국을 지원하게 된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오늘의 성과는 우리가 함께 협력할 때 국가와 국민이 더 안전하고 더 밝은 미래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힘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한국은 F-35A 전투기 40대를 해외군사판매(FMS) 방식으로 도입하기로 결정했으며 전투기는 텍사스 포트워스에서 생산된다.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게 된 F-35A 전투기는 애리조나 주 루크 항공기지로 이동하여 현지에 파견된 대한민국 조종사 및 정비사 훈련에 활용될 계획이다.   F-35 전투기는 2019년부터 국내 작전기지에 배치된다.

F-35는 현존하는 전투기 중 가장 우수한 성능과 생존성, 그리고 연결성을 갖추고 있다. F-35가 수집 및 분석한 정보는 공중, 해상 또는 지상 지원군과 공유되어 가공할만한 전력 승수의 역할을 하고 임무 수행 역량 향상뿐만 아니라 안전한 귀환을 보장한다.

록히드마틴은 현재까지 280대 이상의 F-35를 인도하였고 조종사 580명 이상 및 정비사 5,600 이상을 훈련했으며 130,000 시간 이상의 비행시간을 달성했다.
 
출고식 영상은 유튜브에서 시청 가능하다: https://www.youtube.com/watch?v=cTiGguoJWKc

페이스북 트위터

U.S. and Republic of Korea Officials Celebrate Debut of the Republic of Korea’s First F-35A

2018-04-16

RoK F-35 Ceremony 1.jpg


RoK F-35 Ceremony 2.jpg



Fort Worth, Texas, March 28, 2018 - Republic of Korea and U.S. government leaders celebrated the public debut or ‘roll out’ of the first Republic of Korea Air Force (ROKAF) F-35A Lightning II at the Lockheed Martin (NYSE: LMT) Fort Worth production facility today. The event marks a major F-35 program milestone, strengthening national defense and global partnerships.


“Today is a truly meaningful day as we celebrate the roll-out of ROKAF’s first F-35A, the world’s best fighter jet, which will secure the sovereign airspace of the Republic of Korea,“ the Republic of Korea’s Minister of Defense Song Young-moo said in a previously recorded message. “The deployment of the F-35 will serve as momentum to enhance the combined operations of the ROK-U.S. Air Forces, and advance ROKAF’s support capabilities for ground operations.”


The ceremony was attended by more than 450 guests, including five members of the Republic of Korea National Assembly Defense Committee, as well as Suh, Choo-suk, vice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and Lt. Gen. Lee, Seong-yong, vice chief of staff of the ROKAF.


“This is a major step forward for our F-35 Enterprise and our ROKAF partners as we deliver Korea’s first F-35, the first of six F-35 aircraft that will be delivered this year,” said Vice Adm. Mat Winter, F-35 Program Executive Officer. “The F-35A is a game-changing capability that will enable the South Korean Forces to operate side-by-side with our U.S. Forces in protecting your nation’s homeland. I extend my personal congratulations to the combined government and industry team in achieving this milestone.”


U.S. officials in attendance included Ellen Lord, undersecretary of defense for Acquisition and Sustainment; Heidi Grant, deputy undersecretary of the Air Force for International Affairs; Vice Adm. Mat Winter, F-35 Program Executive Officer; U.S. Sen. John Cornyn, U.S. Rep. Kay Granger, and U.S. Rep. Marc Veasey.


“We are proud to support the Republic of Korea with the unrivalled 5th Generation F-35,” said Marillyn Hewson, Lockheed Martin chairman, president and CEO. “We know that it will be a symbol of strength reminding us all that when we partner together, our nations are safer, our people are more secure, and our future is brighter.”


The Republic of Korea’s F-35 program of record calls for 40 F-35A aircraft acquired through the U.S. government’s Foreign Military Sales program and to be built at Lockheed Martin in Fort Worth, Texas. The first aircraft will be delivered to Luke Air Force Base, Arizona, where ROKAF pilots and maintainers will begin training. F-35s will arrive in country in 2019 to the Republic of Korea’s main operational base at Cheongju.


The F-35 is the most advanced, survivable and connected fighter aircraft in the world. The F-35’s ability to collect, analyze and share data is a powerful force multiplier enhancing all airborne, surface and ground-based assets in the battlespace and enabling men and women in uniform to execute their mission and come home safe. To date, Lockheed Martin has delivered more than 280 F-35s, trained more than 580 pilots and 5,600 maintainers, and the F-35 fleet has surpassed more than 130,000 cumulative flight hours.


The ceremony replay can be viewed, here: https://youtu.be/wxyEmeP9zMk 


For additional information about the F-35 program, visit our website: www.f35.com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