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이지 하단 바로가기

LOCKHEED MARTIN

F35 USA F35 facebook F35 facebook F35 facebook F35 facebook

F-35 보도자료

록히드마틴 시험비행 조종사, T-50A 비행시간 100시간 달성

2018-04-16

[?별사?] T-50A.jpg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그린빌, 2017년 11월 8일 - 록히드마틴 시험비행 조종사 마크 “레드” 워드 (Mark “Red” Ward)가 최초로 T-50A 비행시간 100시간을 달성하여 록히드마틴이 미공군의 고등훈련기 프로그램 (APT)에 제안한 T-50A의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마크 워드 조종사는 “미 공군과 조종사 훈련의 근간이 될 중요한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된 것은 좋은 기회였다”며, “T-50A는 비행하기 정말 좋은 항공기이고 향후 몇 십년 간 조종사들에게 훌륭한 훈련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워드 조종사는 그린빌에서 이륙한 후 곧 비행시간 100시간을 기록했고, 11월 4일부터 5일까지 택사스 주에서 진행되는 2017년 샌안토니오 합동기지 (Joint Base San Antonio) 에어쇼 및 샌안토니오 합동기지-래클랜드 켈리 공군기지 (JBSA-Lackland Kelly Field Annex) 공개 행사에 참여했다.


2016년 2월, 록히드마틴은 미국 APT 사업에 T-50A를 제안하는 계획을 발표했으며, 항공기를 그린빌에 위치한 최종 조립 및 생산공장 (Final Assembly and Checkout, FACO)에서 조립한다고 밝혔다. FACO 및 운용본부는 2016년 8월에 공식적으로 열었다.


T-50A의 비행운영은 2017년 3월에 예정되었던 제안서 제출과 6월 말 제출해야 할 필요한 비행시험 데이터 수집을 위해 2016년 11월부터 그린빌에서 시작됐다.


T-50A는 계약이 이루어지는 바로 첫날부터 준비되어 있으며 5세대 전투기를 고려한 특별 목적으로 생산된다. T-50A는 미 공군의 미래 F-22 랩터 및 F-35 라이트닝 II 조종사들의 훈련 기반이 될 것이며, 첨단 4세대 항공기 조종사들도 포함한다. T-50A는 이미 입증된 T-50 기종의 유산, 즉 현재까지 150대 이상의 T-50의 비행, 15만 시간 이상의 비행시간, T-50로 훈련한 2천명 이상의 조종사 양성 등의 입증된 유산을 이어받게 된다.


한편 록히드마틴은 T-50A의 혁신적인 최첨단 지상훈련 시스템 (GBTS)를 동시에 제공해 몰입도 높은 지상 훈련 플랫폼을 제공한다. GBTS는 항공기와 통합되어 실시간 모의 전장 (Live virtual constructive, LVC) 시스템과 연동된다.


페이스북 트위터

Lockheed Martin Test Pilot Reaches 100 Hours in the T-50A

2018-04-16

[?별사?] T-50A.jpg
 

GREENVILLE, S.C., Nov. 8, 2017 -- Lockheed Martin [NYSE: LMT] test pilot Mark "Red" Ward reached a new milestone by becoming the first pilot to reach 100 flight hours in the the T-50A, the company's offering for the U.S. Air Force's Advanced Pilot Training (APT) competition.


"This has been a great opportunity to be involved in a project that is so important to the U.S. Air Force and the foundation for pilot training," Ward said. "It's a great plane to fly and will make an excellent trainer for generations of pilots to come."


Ward passed the 100-hour mark shortly after take-off from Greenville on the way to the 2017 Joint Base San Antonio Air Show and Open House at JBSA-Lackland Kelly Field Annex in Texas, which took place Nov. 4-5.


In February 2016, Lockheed Martin announced its plans to offer the T-50A in the APT competition and build the aircraft at a final assembly and checkout (FACO) facility in Greenville. The FACO and operations center formally opened in August 2016.


Flight operations began at the Greenville site in November 2016 as the team worked toward a March 2017 proposal deadline and submission of the required flight test data at the end of June.


The T-50A is ready on day one of contract award and is purpose-built around 5th Generation thinking. It will train the U.S. Air Force F-22 Raptor and F-35 Lightning II pilots of tomorrow, as well as pilots for frontline 4th Generation aircraft. The T-50A builds upon the proven heritage of the T-50 family of aircraft with more than 150 T-50s flying today ? 150,000 flight hours and counting ? and more than 2,000 pilots who have trained in this aircraft.


Lockheed Martin's accompanying T-50A Ground-Based Training System features innovative technologies that deliver an immersive, synchronized ground-based training platform. GBTS is integrated with the aircraft providing Live, Virtual, Constructive (LVC) training capability today.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