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이지 하단 바로가기

LOCKHEED MARTIN

F35 USA F35 facebook F35 facebook F35 facebook F35 facebook

F-35 보도자료

록히드마틴 F-35A 최초 공대공 표적 실사격 성공

2016-08-08

F-35A AIM-9X ?사? 사.jpg
 

록히드마틴의 F-35A 라이트닝II7 28일 캘리포니아주 해변 상공에 위치한 미군 시험장에서 공대공 미사일로 공중표적을 직접 명중시키며 전투능력을 한층 더 강화시켰다

미 공군의 시험 조종사 레이븐 레클레어 (Raven LeClair) 소령은F-35A 날개 외부에 AIM-9X 를 장착하여 군사제한 구역으로 지정된 공중사격장 상공에서 공중표적 드론을 요격했다. 시험 데이터와 관계자들이 확인한 결과에 따르면 F-35 전투기는 임무시스템 센서를 활용하여 드론 표적을 식별하고 관련 정보가 미사일에 전달됐다. 그 이후 조종사가 헬멧시현장비 (Helmet Mounted Display HMD)의 기축선외 조준 능력으로 표적의 정보를 확인하고 드론을 향해 AIM-9X를 발사했다.

발사된 미사일은 성공적으로 표적을 획득하고 요격 비행로를 따라 날아가서 드론을 격파함으로써 최초로 공대공 격추, 일명불라불라 (BoolaBoola)”에 성공했다. 불라불라는 조종사가 공중표적 드론을 격추시켰을 때에 사용하는 무선 작전용어이다. 또한 레클레어 소령은 AIM-9X 발사 직전, 또 다른 드론을 향해 AIM-120C 공대공 미사일을 내부 무장창으로부터 발사했다. 해당 드론은 비가시거리에 있었고 AIM-120C 미사일은 계획대로 날아가다 충격 직전에 자폭신호가 성공적으로 전달되어 자폭했다.

AIM-9X는 정확도를 높이는 기축선외 조준 능력과 선회 능력을 증가시키는 추력 벡터 제어 (thrust vector control)를 갖춘 열추적 단거리 미사일이다. F-35 날개에는 AIM-9X 2발을 탑재 할 수 있다. F-35가 이전에 실시한 발사 시험에서 미사일이 표적을 타격하기 직전에 자폭신호를 수신했다.

레클레어 소령은 공중 목표를 실제 격추시키기 전까지는 전투기라 할 수 없는데 AIM-9X 미사일로 공대공 표적을 최초 격추함으로써 그 선을 넘었다, “이번 성공으로 미군과 동맹국가들이 받을 F-35의 전투능력을 구현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이번 시험은 미정부 및 록히드마틴 관계자들이 오랫동안 세밀하게 계획해 온 노력의 정점을 보여준다면서, “조종사들이 임무완수 및 복귀에 필요한 전투능력을 제공하고, 관련 능력을 갖춘 전투기를 제공하는데 실수나 타협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에드워드 공군기지 (Edwards Air Force Base), 포인트 무구 해안 사격장(Point Mugu Sea Test Range), 화이트샌즈 미사일 사격장 (White Sands Missile Range), 차이나 레이크 해군 공중 무기 스테이션 (Naval Air Weapons Station China Lake)에 위치한 F-35 합동사무국 시험팀들이 진행하고 있는 미사일 시험은 늘어나는 무장발사 정확도 시험에 일부분이다. 증가하는 무장 시험의 초점은 블록 3F 소프트웨어 시험을 완료시키기 위한 것이다. 블록 3F F-35에게 완전한 전투수행 능력을 제공한다. 이 외에도 확대되는 무장발사 시험들은 소구경폭탄, 합동정밀직격탄 및 AIM-120 이 포함 되어 있다.

F-35는 첨단 스텔스 전투기의 속도와 민첩성, 360도 센서로 전투상황을 제공하는 다목적 차세대 전투기이다. F-35는 이전 세대 전술전투기들을 대체함으로써 잠재 적국에 맞서 대응 할 수 있는 우수한 공대공 및 공대지 능력으로 수십 년간 공중전투 제공권의 중심이 될 것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F-35A COMPLETES FIRST LIVE AIR-TO-AIR “KILL” TEST

2016-08-08

F-35A AIM-9X ?사? 사.jpg
 

The F-35 Lightning II advanced its combat capability by launching an air-to-air missile and directly hitting a drone over a military test range off the California coast on July 28.

U.S. Air Force test pilot, Maj. Raven LeClair, employed an AIM-9X missile from an F-35A's external wing against an aerial drone target in restricted military sea test range airspace.  Test data and observers confirmed the F-35 identified and targeted the drone with its mission systems sensors, passed the target ‘track’ information to the missile, enabled the pilot to verify targeting information using the high off-boresight capability of the helmet mounted display (HMD) and launched the AIM-9X from the aircraft to engage the target drone.  After launch, the missile successfully acquired the target and followed an intercept flight profile before destroying the drone, achieving the first F-35 Air-to-Air kill or “BoolaBoola,” which is the traditional radio call made when a pilot shoots down a drone. Immediately prior to launching the AIM-9X, LeClair employed an internally carried AIM-120C missile against another target drone. This target was beyond visual range and the AIM-120C was given a successful self-destruct signal right before target impact.

The AIM-9X is a short-range heat-seeking missile with an off-boresight capability for accuracy and features thrust-vectoring controls for increased turn capability. The F-35 can carry two AIM-9X missiles on its wings.  During previous test shots a self-destruct signal had been sent to the missile prior to it hitting the target.

“It's been said you don't really have a fighter until you can actually hit a target and we crossed that threshold with the first air-to-air weapon delivery of an AIM-9X.  This successful test demonstrates the combat capability the F-35 will bring to the U.S. Military and our allies,” said LeClair. “This test represents the culmination of many years of careful planning by combined government and contractor teams.  We want to ensure operators will receive the combat capability they need to execute their mission and return home safely - we cannot compromise or falter in delivering this capability.”

The missile test is part of a weapons delivery accuracy surge being conducted by the F-35 Joint Program Office Test Teams at Edwards Air Force Base, Point Mugu Sea Test Range, White Sands Missile Range and Naval Air Weapons Station China Lake.  The focus of the increased weapons testing is to advance 3F software testing, which will provide full warfighting capabilities to the F-35. Other ordnance being released during surge testing include:  Small Diameter Bombs, Joint Direct Attack Munitions and AIM-120s.

The F-35 is a multi-role, next-generation fighter that combines advanced stealth with speed, agility and a 360-degree view of the battlespace. The F-35 will form the backbone of air combat superiority for decades to come and replace legacy tactical fighter fleets with dominant air-to-air and air-to-ground capabilities to deter and defeat potential adversaries.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보기